페이지의 선두입니다. 메뉴를 날리고 본문에

사카이 다쿠지씨(일본 무역 진흥 기구(JETRO) 해외 조사 부장)

인쇄용 페이지를 표시하는 게재일 2015년 1월 24일

 사카이씨 사진

정중한 만들기와 교류를 무기에
해외를 향해 히로시마 브랜드의 어필을

 <프로필>
 사카이 다쿠지(경계 다쿠지)씨 

 일본 무역 진흥 기구 해외 조사 부장.쇼와 35(1960)년 태생.도쿄도 출신.
 미국 샌프란시스코, 타이 왕국 방콕 근무를 거쳐, 헤이세이 22(2010)년부터 헤이세이 25(2013)년까지의 사이, 일본무역진흥회 히로시마 소장으로서 히로시마 시내에 거주. 
일본무역진흥회 로고 

도쿄 출신, 해외 근무를 거쳐 히로시마 거쳐
다섬 미와 일본술에 치유되었다!

헤이세이 22(2010)년부터 25(2013)년까지의 사이, 히로시마 시내에 살고, 일본무역진흥회 히로시마에서 근무했습니다.
도쿄 태생, 도쿄 성장, 일본무역진흥회에 입회 후, 샌프란시스코와 방콕이라도 근무했습니다만, 해외에서는 가족도 함께였습니다.그러나, 히로시마니하 단신부임하게 되었으므로, 50세로 하고, 국내에서는 도쿄 이외의 땅에서, 처음으로 독신생활을 하게 되었습니다.

히로시마니 오기 전에, 간단하게 되는 요리의 레시피를 모으거나 하고, 의욕만만이었습니다만, 최초의 1개월로 단념(웃음).낫토나 계란 들여서 밥과 같은, 초간단 메뉴가 되었습니다.원래 계란 들여서 밥은 골칫거리였습니다만, 히로시마노 계란 들여서 밥 전용의 간장을 만난 이래로, 잘 먹게 되었습니다.sakaguradori

그 밖에도 히로시까지는, 여러가지 맛있는 것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그 하나가 소정어리.회도 튀김도 정말 좋아하는군요.반찬이라도 좋고, 안주에도 좋지 않습니까.그 탓도 있는지, 일본술을 마신다.그때까지는 교제 정도에밖에 일본술은 마시지 않았습니다만, 히로시마노 일본술은 숙취하지 않고, 자신에게 맞는다고 생각하고, 대팬이 되었습니다.지금도, 긴자의 히로시마 브랜드 숍 TAU의 서서 마심 코너에 자주 갑니다.일로 해외 진출의 도움을 위해서 방문한 관리자씨의 술을 마시거나 하는군요.

단신부임 중의 한사람의 휴일은, 투어를 이용하고, 배로 세토나이카이를 둘러싸거나 하고 있었습니다.우지나로부터 구레를 돌고, 오사키 시모지마의 미타라이 거리 보존 지구를 걷고 섬의 초록을 바라보거나, 고원에 오르고 바다의 푸름을 보거나 하고 있으면, 마음이 치유되고 나날의 피로를 잊을 수 있었습니다.

3년전에는, 구레시제 110주년 기념 사업의 제1회 세토우치 아키나다 트비시마 카이도 워킹 대회에 참가했습니다.시모카마가리 섬에서 오카무라지마까지 30km 걸었습니다만, 언제나 배로부터 보고 있었던 경치와는 시선이 다르고, 정말 기분 좋아 신선했습니다.세토우치의 다섬 미는, 도쿄에서는 보여지지 않는 경치이므로, 기회가 있으면, 또 섬에 가 보고 싶습니다.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입장에서 느꼈다
히로시마노모노즈쿠리력과 사람

나는 일상, 일본의 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는 것이 많습니다만, 히로시마는 일본의 다른 현에 비교해도, 만들기가 번성합니다.특히 마쯔다의 차는, 유럽이나 아시아에 뿌리 깊은 팬이 있을 정도로, 특징 있는 만들기를 하고 있는 인상이 있습니다.지금은, 멕시코에 마쯔다가 공장을 만든 것으로, 중소 자동차 부품 메이커의 멕시코 진출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히로시마는 옛부터 제조업의 해외 진출은 많았습니다만, 최근에는 라면의 체인점 등, 서비스업으로부터의 문의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또, 일본무역진흥회 히로시마에 근무하고 있었을 무렵, 후쿠야마에서는, 일본무역진흥회의 도움을 받지 않고, 해외 진출을 한 기업이 다수 있어, 그러한 기업 사이에서 노하우를 전해 가는 연결이 되어 있었습니다.더 일본무역진흥회를 이용해 줄 수 있도록, 기업 회전을 하도록 당시의 임원으로부터 말해졌습니다만, “현 동부는, 스스로 해외 전개하는 중소기업이 많다”라고 하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는 것을 생각해 냈습니다.현이나 대기업 등을 목표로 하지 않고, 자력으로 열어 간다.소레모히로시마오 지지하고 있는 사람의 특징의 하나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습니다.

아시아 헤히로시마오 인지해 주려면
브랜드력과 교류로 어필

해외의 사람들에게는, 히로시마 말하면 세계문화유산의 엄 섬 신사나, 원폭 돔이 있는 토지라는 인식을 가진 분이 많다고 느낍니다.그러나, 물건 특히 식품이나 농림 수산품을 해외에 팔면 된 경우, “히로시마현산”이라든지 “○○현산”이 아니라, 어느 지방의 것도 “일본산”이라는 인식으로 보여지는 경향이 많습니다.그래서, 일본무역진흥회에서는 “올 재팬”에서, 해외에서의 판로 확대를 진행하고 있습니다.단지, PR 방법 니욧테하히로시마오 인지시킬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예를 들면, 히로시마나라데하노 사이조의 술 창고 순회는 어떻습니까?일본의 3 대양조지의 하나입니다만, 효고현의 탄, 교토부의 후시미의 다음으로 사이조라는 이름이, 국내조차도 좀처럼 나오지 않는 것이 현상이라고 생각합니다.그러나, 실제로 술 창고를 둘러싸 줘, 주류 종합 연구소 데히로시마노 술이 상질로 확실한 것이라고 이해해 주시면, 브랜드로서 인지되어 가는 것이 아닐까요.터키 세미나 풍경

또한, 히로시마오 지는 있는 사람에게 더 자세히 정보를 전한다는 방법도 있습니다.일찍이, 히로시마카라 브라질이나 하와이 등에 분산된 쪽이 계십니다.그 사람들을 향해, 지금 노히로시마노 산물이나 서비스, 관광 등을 PR하면 어떻습니까?

또, 히로시마는 자연과 도시 부분이 밀접하고 온 오프가 바꾸기 쉬워, 가게도 많으므로 독신 생활도 편합니다.밖에서 오는 쪽에는 살기 쉬운 거리라고 생각합니다.현내에는, 타이로부터의 연수생을 받아 들이고 있고 있는 기업도 있습니다.연수생은 약 2년간 히로시마니 살고 모국으로 돌아옵니다만, 예를 들면 타이인에게는 축구 좋아해 많으므로, 산프레체 히로시마의 시합 관전을 즐겨 주는 것도 좋겠지요.체류 중에 연수생 가히로시마오 제2의 고향과 생각될 정도로 좋아하게 되어 줄 수 있으면, 타이와 히로시마 교류가 활성화하고, 귀국 후에도 교류가 가질 수 있는 것이 아닐까요.일본 정부 관광국의 방일 외국 손님수 통계를 보면, 타이로부터의 관광객은 늘어나고 있습니다만, 히로시마오 방문하는 사람은 아직 적은 것 같습니다.앞으로의 그들의 흥미 있는 것, 체험해 굳은살이 없는 것 등을, 히로시마다움과 함께 어필해 보면 어떻습니까?

이 페이지에 관련된 정보

추천 콘텐츠

이 기사를 셰어한다